[오스트리아 고객 사례] Uni-Cut의 레이저 자동화 시스템

[오스트리아 고객 사례] Uni-Cut의 레이저 자동화 시스템

2020년 10월

생산성 강화를 위해 최근 바이스트로닉의 최신 파이버 레이저를 도입한 오스트리아의 전형적인 임가공 기업인 Uni-Cut은 더 나아가 대량 제품의 무인 생산 환경을 구축하기 위하여, 바이스트로닉의 레이저 자동화 시스템을 추가로 도입 하였습니다.

Uni-Cut에서 도입한 파이버 레이저는 ByStar Fiber 12kW로, 여기에 바이스트로닉의 레이저 자동화 시스템인 ByTrans Extended (자동 소재 로딩 및 언로딩 시스템)ByTower (컴팩트한 소재 적재 타워)를 추가로 도입하여 완전 자동화 생산 시스템을 구축한 것입니다.


l Uni-Cut 사업의 시작
19981인 기업으로 설립, 4년 후 농기구 장비 제조사인 Buchmann인수를 통하여 레이저 절단, 절곡, 용접 및 조립 장비를 가동하기 시작하면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였습니다. 매출 성장으로 새로운 공장으로 이전하여 레이저, 워터젯, 펀칭기, 절곡기 및 디버링기, 용접기 등을 이용하여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부품을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l 파이버 레이저 세계로 입문하다
Uni-Cut은 1mm ~ 25mm까지 다양한 두께의 여러 소재를 생산하는 전형적인 임가공 기업 입니다

CO2 레이저만을 사용했던 이 고객은, 최근 파이버 레이저 기술의 성장세를 지켜보았고 파이버 레이저를 이용하여 15mm 소재까지 압도적으로 빠른 속도와 높은 품질로 가공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바이스트로닉의 12kW 파이버 레이저 도입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l 압도적인 절단 속도
20206월에 가동을 시작한 ByStar Fiber 12kW를 이용하여 제품 생산에 돌입한 Uni-Cut은 기존 CO2 레이저 대비 파이버 레이저의 월등한 가공 성능에 큰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5mm 두께까지 절단 속도가 2배 빠른 것은 물론, 14mm 의 후판 가공 시에도 약 50% 빠르게 절단 가능하며 에너지 소모량 또한 현저하게 감소하였습니다. 더 두꺼운 소재 절단을 위해서는 버어 (burr)를 줄이기 위하여 CO2 레이저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 스틸은 8mm 두께 소재까지 ByStar Fiber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l 대량 생산에 최적화 된 자동화 시스템 도입
Uni-Cut 12kW 파이버 레이저 외에 바이스트로닉의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한 이유는 주말 동안 대량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한 완전 자동화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자동 소재 로딩 및 언로딩 시스템인 ByTrans Extended와 소재 적재 타워인 ByTower를 도입함으로써, 제한적인 공간에 최적화된 컴팩트하고, 유연하며, 매우 빠른 자동화 시스템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l 바이스트로닉의 직관적인 소프트웨어와 신속한 서비스
Uni-Cut은 바이스트로닉의 소프트웨어인 BySoft 7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Uni-Cut의 직원들은 3주 이내에 새로운 소프트웨어인 BySoft 7를 마스터했고,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통해 복잡한 오퍼레이팅 작업도 어렵지 않게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이 외에도 Uni-Cut은 바이스트로닉의 신속한 서비스에 높은 신뢰감을 표현했는데, 장비 제조사의 신속한 서비스는 장비를 사용하는 임가공 기업의 운영에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Uni-Cut은 장비 도입 후 현재까지 바이스트로닉과의 협업 경험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투자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Bystronic 그룹의 웹사이트를 아무런 제한 없이 사용하기 위해서는 쿠기(Cookies)가 필요합니다. 일부 쿠키는 명문상의 동의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웹사이트의 모든 기능을 이용하려면, 쿠키 사용에 동의해주십시오. 쿠키의 유형, 사용 목적 및 해당 만료일자에 대한 세부 정보는 "세부 정보"를 클릭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 웹사이트는 쿠키를 사용합니다. 해당 사유에 대해서는
"여기를 클릭"하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